콘텐츠시작

청소년추천도서

콘텐츠시작

총 페이지수 : 1, 총 게시물수 : 2

  • 청소년 위험한 요리사 메리
    위험한 요리사 메리
    • 저자 :수전 캠벨 바톨레티 지음
    • 출판사 :돌베개
    • 출판년도 :2018년
    • 의학이 우선인가? 인권이 먼저인가? ‘장티푸스 메리’의 삶으로 보는 질병의 사회사메리는 그저 묵묵히, 능수능란하게, 한 집안의 부엌을 지배한다는 자부심 하나로 살아온 사람이었다. 그런 자신이 비위생적인 습관으로 장티푸스를 퍼뜨렸다는 주장을 메리는 결코 받아들이려 하지 않았다. 메리는 보건 당국이 방문할 때마다 문전박대하거나 요리용 포크를 휘두르며 공격하거나 돌연 잠적해 버리기 일쑤였다. 그 결과 보호받고 치료받아야 할 대상이 아니라 범죄자나 마녀 취급을 받기에 이르렀다. 언론은 온갖 악의적인 표현을 동원해 가며 메리를 비인간화했다. ‘손으로 꼽을 만한 기형적 변종’, ‘미국에서 가장 위험한 여자’, ‘인간 장티푸스 공장’, ‘인간 세균 배양관’, ‘이상한 힘을 가진 여자’……. 메리가 저항하면 할수록 상황은 악화되었다. ‘우리에 갇힌 사자처럼’ 맹렬히 저항하던 메리는 결국 경찰과 보건 당국에 체포되어 이스트강 한복판 노스브라더섬의 리버사이드 병원에 강제 이송되었고, 두 차례에 걸쳐 무려 26년 동안 유폐된 끝에 1938년 11월 11일, 69세의 나이로 그곳에서 세상을 떠났다.저자 수전 캠벨 바톨레티는 메리 맬런이 맞닥뜨려야 했던 불운이 어디에서 기인했는지 끈질기게 묻는다. 물론 이 비극은 사회의 무지와 혐오에서 비롯되었지만, 무지와 혐오가 언제나 똑같은 방식, 똑같은 힘으로 작동하지는 않는다는 사실을 우리는 익히 알고 있다. 무지와 혐오는 언제나 교묘하게 상황과 사람을 가린다. 저자는 메리 맬런이 계급적으로, 민족적으로, 젠더적으로 약자였음을 분명히 지적함으로써, 이 비극이 기이하고 오싹한 해프닝이 아니라, 사회가 합세해서 만들어 낸 인재였음을 강조한다. 
    상세보기
  • 청소년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 저자 :루스 화이트 지음
    • 출판사 :라임
    • 출판년도 :2018년
    • 이 책은 마음속 비슷한 상처를 극복하고 성장해 가는 열네 살 소녀 집시와 그의 사촌이자 동갑내기인 우드로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어느 날 집시의 이모인 벨이 사라졌다. 경찰들의 수사에도 진척이 없어 이모가 실종된 뒤로 몇 달이 흐르고, 이모부는 술에 절어 산다는 소문이 들려온다. 외할머니는 안타까운 마음으로 이모의 아들, 우드로를 외갓집으로 데려온다. 집시는 어린 시절 아빠를 사고로 여의고 새 아빠, 엄마와 함께 외가 옆에 살고 있다. 실종된 엄마에 대한 그리움을 가슴 속에 간직하고 있는 우드로와 아빠의 사고 현장을 목격하고 매일 밤 악몽에 시달리는 집시는 같은 학교에 다니며 금세 친해진다. 그들은 각자의 아픔을 감춘 채 날마다 새롭고 즐거운 일상을 살아가려고 애쓰지만 주변 사람들의 지나친 관심과 언행으로 슬픈 기억은 자꾸만 들추어진다. 이 책은 1996년 미국에서 처음 출간된 후 1997년 “뉴베리 아너 상”, 스쿨 라이브러리 저널이 선정한 “올해 최고의 책”, 미국도서관협회가 선정한 “청소년을 위한 최고의 책” 등 여러 부문에서 수상작으로 선정된 이력을 가지고 있다. 우리나라에는 뒤늦게 소개되는 숨겨진 걸작이다. 우울한 여건에 놓인 주인공들이지만 그들이 되짚어보는 과거의 이야기는 어둡지만은 않다. 작가는 이 사연들을 재치 있는 감각으로 다시 끌어내 독자와 공감하도록 이끈다. 봄으로 시작된 계절이 여름과 가을로 변화되는 과정이 아름답게 묘사되어 소설의 장면이 읽는 이의 눈 앞에 그림처럼 펼쳐진다. 결국 감당하기 힘든 아픔을 마주하게 된 집시와 우드로가 진실을 외면하지 않고 받아들임으로써 한층 더 성숙한 자신을 찾아가는 과정이 감동적이다. 가족의 따뜻한 사랑, 서로를 의지하며 더욱 돈독해지는 친구와의 우정이 깊은 감명을 주는 청소년소설이다.  
    상세보기